BRAND


Brand of VINT

Story about Company

빈트갤러리는 ‘디자인도 콜렉션하는 시대’를 실현하기 위해 디자인 오리지널 클래식을 다양하고 쉽게 만날 수 있도록 탄생한 고품격 플랫폼이다. 박혜원 대표는 ‘valuable insight of named treasure’(보물 같은 디자인 클래식에 대한 가치 있는 통찰력)을 슬로건 삼아, 높은 안목과 다양한 욕구를 가졌으나 시간에 쫓기는 소비자를 위해 2013년 국내 최초로 디자인 클래식 가구를 온라인으로 쇼핑할 수 있는 온라인 마켓을 개설했다.

VINT GALLERY opens a platform to create an era of collecting design pieces. Thru the platform consumers can easily meet diverse design original classics. CEO and founder, Ms. Gigi Park opened online market of design classic furniture for the first time here in Korea with slogan of ‘Valuable Insight of Named Treasure (VINT)’ in 2013. It aimed people with great taste and diverse needs but in pressed for time.

빈트갤러리 온라인마켓(www.vint.kr)은 박혜원 대표가 1997년부터 콜렉션한 수백여 점의 디자이너 피스들을 선보이는 한편 콜렉션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여 보다 풍요롭고 행복한 소비를 선도하고 있다.
산업화로 인해 대량산업이 본격화되기 전인 40’s~70’s에 제작된 디자인 클래식(=디자이너 빈티지 오리지날)만을 취급하고 있으며, 이들 디자인은 실용성을 넘어 장식 예술로까지 평가 받아 콜렉터들의 전폭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소더비, 크리스티 등 해외 유명 옥션의 ‘디자인’ 카테고리에서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는 이유다. 이는 클래식은 낡은 것이 아니라 시간을 초월한 것임을 증명한다.

VINT GALLERY hopes the online market (www.vint.kr) leads to fruitful and happy consumption by suggesting new direction of collection. VINT GALLERYS carries hundreds of designer vintage original pieces Ms. Park collected since 1997, all of which were designed and made between late 40’s and early 70’s. Nowadays they are considered collectible items in the category of decorative art beyond function so being under the art collectors’ spotlight and actively trading thru renowned auction houses like Sotheby and Christies. This signifies “Classics are not old but timeless.”

바야흐로 소셜 미디어 시대. 인스타그램, 블로그와 같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삶과 스타일을 공유하는 라이프 스타일러가 조명 받고 있다. 이제 빈트갤러리가 제안하는 콜렉션에 대한 바른 방향을 따라 자신만의 취향과 감각을 찾고 후회하지 않은 디자인 콜렉션으로 한 걸음 다가가기를 바란다.

Now we are living under flood of information thru social media like Instagram and blog. Owing to life-stylers sharing their lives and styles thru those social media, interest to lifestyle has been soaring. In this regard, VINT GALLERY wants to help people finding and fulfilling their own taste and sense while suggesting right direction of design collections.

“T” story
빈트갤러리 로고의 “t”는 덴마크의 대표적인 디자이너인 올 벤셔(Ole Wanscher)에 대한 오마주다.
아름다운 다리 라인으로 명성 높은 그의 테이블 디자인은 빈트의 ‘T”로 재탄생하였다.

“T” Story
‘T’ in vintgallery logo represents homage to Ole Wanscher with respect to establishment of Danish modern design, assimilating other countries’ designs. “T” adapts his beautiful table design.
Story about Founder
설립자 박혜원 대표의 콜렉션은 1997년 그녀가 회사의 리더십 프로그램으로 미국에서 근무하면서 시작되었다. 그녀는 미국지사 근무 시절 동료 피터의 홈파티에서 충격에 가까운 문화적 충돌을 경험한다. 중산층 미국인들은 외모보다는 자신의 집을 더 많이 가꾸며 라이프스타일을 설계해나가고 있었던 것. 오래된 빈티지 가구가 적절하게 믹스매치된 피터의 집에서는 그의 영혼마저 느껴졌다.

During her stay in LA, USA for leadership program of then-company, Ms. Park experienced clash of culture at her colleague, Peter’s house. She found American middle class are highly sought after house-styling rather than fashion. At that point and from this experience, she came to know the depth of his charming soul from his house and concluded ‘one’s house paints a picture of one’s genuine soul.” This was her first thrilled encounter with design classics.

그 후 피터를 좇으며 시작된 그녀의 콜렉션은 장인의 정교한 수작업을 거쳐 완성된 디자이너 오리지널 빈티지로 모아졌다. 사실 건축가 아버지를 둔 그녀에게 나무 가구에 대한 사랑은 이미 DNA에 잠재되어있었다. 유년 시절, 나무토막을 장남감 삼던 그녀는 거친 나무를 매만지는 톱질, 대패질, 못질을 통해 완성된 소품을 작은 손에 쥐면 가슴이 콩닥거리며 행복했다.

Following after her friend, Peter, her collection focused on designer vintage furniture made with skillful craftsmanship. Ms. Park’s love of beautiful wooden furniture might be inherited from her father, a simplistic architect. In her childhood, she toyed with wooden slats. Her heart was beating and pounding on works in her small hands during sawing, planning and nailing.

시카고에서 치열하게 MBA를 하는 동안 시카고미술관의 Modern Design Curator Course를 수료한 그녀의 모던 디자인 클래식에 대한 사랑은 더욱 견고해졌으며 콜렉션 또한 늘어갔다. 다국적회사의 한국 지사장을 마지막으로 직장 생활을 정리하고 콜렉터에서 큐레이터로 변신한 것은 또 한번 성숙해가는 변화였다.

Attracted by mid-century modern designs, she attended the “Modern Design Curator” class at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during her cutthroat MBA course. After the class her love to design classics has consolidated and no. of her collections has also increased. Concluding her career of country head at a multi-national company, Ms. Park transformed herself from collector to curator and design historian to happily meet the period of design collection.

주인의 사랑을 듬뿍 받은 가구는 세월의 파티나(patina)가 더해져 아름다운 빈티지가 된다. 사람도 공간도 마찬가지다. 빈트갤러리는 그간의 노하우와 콜렉터로서의 세월의 깊이를 바탕으로 디자인 콜렉션을 원하는 이들에게 올바른, 가치 있는 콜렉션의 길을 안내하고자 한다.
She thinks beloved furniture turns into precious vintage with patina embedded by years. People and space are same to furniture. With this know-how and deep career as a collector, VINT GALLERY would like to guide people who want valuable and timeless collection.